여호와(Jehovah), 야훼       관련항목 :
'여호와'란 '스스로 있는 자'(I am who I am)의 뜻으로서 태초(太初)부터 스스로 계시면서 우주(宇宙)와 천지를 창조(天地)하고 주재(主宰)하시는 전지전능(全知全能)하고 영원(永遠)하신 절대자(絶對者). = 하나님
하나님에 대한 대표적(代表的)인 히브리어 명칭(名稱)은 '엘로힘'과 '야훼'이다. '엘로힘'이 주로 창조주(創造主), 지배자(支配者)로서의 하나님을 나타내기 위해 쓰인 칭호(稱號)라면, '야훼'는 계시(啓示)은혜(恩惠)의 하나님, 예배(禮拜)를 받으시는 하나님을 드러낼 때 쓰인 신명(神名)이다(출 20:2, 출 34:6). 개역(改譯)성경(聖經)은 야훼를 '여호와'로 음역(音譯)하였으며 '스스로 있는 자'(출 3:14)로 번역하였다. 그러나 히브리(Hebrew) 문법(文法)에 따라 번역한다면, '나는 내가 된 자'(I will be who)라고 번역하는 것이 더 타당(妥當)하다. 이는 하나님께서 역사(歷史) 속에서 이스라엘(Israel)과 특별한 관계(關係)를 맺고 구속사(救贖史)를 이끌어 가실 것을 선언(宣言)하시는 하나님의 이름인 것이다. 따라서 '여호와'라는 신명은 하나님의 초월성(超越性)보다는 역사성(歷史性)을 잘 드러내고 있으며, 또한 역사의 주(主)로서 섭리(攝理)하시는 하나님의 능동적(能動的)인 사역(使役)을 명시(明示)한다. 이러한 '여호와'라는 신명을 히브리(Hebrew) 사람들은 거룩하다고 생각했으므로 함부로 부르지 않았으며, 그 대신 주로 '아도나이'(주(主))라는 모음을 붙였다. 따라서 신약(新約) 성경은 이를 반영(反映)하여 '아도나이'를 '주'라는 뜻의 '퀴리오스'로 번역하였다. 한편 예수(Jesus)는 '야훼'를 '내 아버지'라 부르셨으며, '내 아버지께서 이제까지 일하시니 나도 일한다'(요 5:17)라고 말씀하심으로써 하나님과 동일(同一)시 하셨으며, 여호와 하나님을 일하시는 분으로 묘사(描寫)했다. 따라서 성도(聖徒)는 하나님이 이 세상(世上)의 초월자(超越者)이실 뿐만 아니라 이 세상을 통치(統治)하시는 분이라는 것을 자각(自覺)해야 한다. 이러한 자각에서 비롯된 올바른 신앙(信仰)은 어떠한 환난(患難)과 핍박(逼迫) 속에서도 견디고 승리(勝利)할 수 있게 한다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