도마(Thomas)       관련항목 : 12사도
예수님12제자 중 한 사람이며, '도마'는 '쌍둥이'라는 뜻의 아람어이고, 헬라어로는 '디두모'라 한다(요 11:16). 그는 갈릴리 출신의 어부였으며(마 10:3; 막 3:18; 눅 6:15; 행 1:13) 처음에는 모든 일에 매우 회의적인 태도로 임하는 사람이었으나 예수님부활을 보고 확실한 믿음을 갖게 되었다. 예수님께서 죽은 나사로를 살리기 위해 베다니로 가시려 할 때 얼마 전 예수님을 돌로 쳐 죽이려 했던 유대인들으로부터 피신해 있던 제자(弟子)들은 위험하다고 반대했으나 도마는 "주(主)님과 함께 죽으로 가자"며 충성심과 용기를 나타내 보이기도 하고(요 11:16), 예수님께서 고별사에서 "너희는 내가 어디로 가는지 그 길을 알고 있다"고 하시자 "주님이 어디로 가시는지 알지 못하는데 그 길을 어떻게 알겠습니까?" 하며 호기심 어린 질문을 던지기도 했다(요 14:5). 예수님께서 부활하신 후 제자들에게 나타나셨을 때는 그분의 옆구리를 만져 보고야 믿겠다고 했던 의심많은 제자였지만 예수님을 뵙고는 "나의 주, 나의 하나님"이라고 고백했다(요 20:28). 기독교의 전승(傳承)에 의하면 도마는 멀리 인도까지 왕래하며 복음(福音)을 전했다고 한다.